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뮤지컬 〈 엘리자벳〉 주연 김선영

천의 얼굴, 천의 음성을 가진 배우

소름 돋는다. 절제와 폭발의 양극단을 오가며 노래하는 그의 연기를 보고 있으면 그의 감정선으로 빨려드는 경험을 한다. 그가 주역이 아닐 때에도 그랬다. 맡은 배역에 빙의된 듯한 그의 연기에 도취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14년간 쉼 없이 굵직한 배역을 소화해온 뮤지컬 배우 김선영. 영화배우에 비유하면 전도연이나 김명민 과(科)다. 작품에서 인간 전도연과 김명민은 보이지 않는다. 허울을 벗고 배역 속으로 녹아들어 배역과 하나가 된다.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엘리자벳을 연기한 김선영도 그랬다. 김선영은 안 보이고, 엘리자벳만 보인다. 김선영은 바로 전작인 〈조로〉에서는 호쾌한 집시 ‘이네즈’였고, 〈미스 사이공〉에서는 평생 다른 여인을 마음에 품고 사는 남편 크리스의 아내 ‘엘렌’이었다.

뮤지컬 〈엘리자벳〉 공연 정보
- 기간 : 5월 13일까지
- 장소 :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
- 시간 : 화, 수, 목, 금 오후 8시 / 토, 일 오후 2시, 7시
- 문의 : 1577-6478
지난 2월 말,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공연된 뮤지컬 〈엘리자벳〉의 열기는 대단했다. 막이 내리자 1500여 명의 관객은 약속이나 한 듯 일제히 일어나 기립박수를 쳤다. 관람객들의 호평이 이어지면서 연일 매진 사례를 기록 중이다. 오스트리아 역사상 가장 아름다웠던 황후로 기억되는 엘리자벳의 비극적인 운명을 다룬 이 뮤지컬은 “한국인의 정서와 이질감이 있을 것”이라는 관계자들의 우려를 불식시키며 순항 중이다. 화려한 무대와 의상 등 볼거리도 풍성하거니와 김선영・옥주현・류정한・송창의・김준수・김수용・최민철・박은태 등을 내세운 화려한 캐스팅도 흥행에 한몫한다.

공연 네 시간 전, 김선영을 만났다. 사진 촬영을 위해 우아한 아이보리색 드레스를 입고 나타난 그는 무대 밖에서도 엘리자벳의 아우라를 뿜었다. 걸음걸이와 손짓, 말투와 표정에서 무대 위 엘리자벳의 자태가 고스란히 느껴졌다. 느낌을 전하자 “그런가요?”라며 특유의 중저음 목소리로 말을 이었다.

“평소에도 정신적인 부분에 관심이 많아요. 엘리자벳이 무대에서 심오한 자기 정신세계에 대해 이야기하잖아요. 심지어 영혼을 부르는 장면도 있고. 원래 성격은 밝고 단순한 반면, 사람들과 제 자신을 관찰하는 걸 좋아해요. 엘리자벳도 그런 관점에서 보려고 노력해요. 실존 인물인 엘리자벳의 삶 속으로 들어가 그녀의 가치관과 생각을 이해하려 하죠. ‘어렸을 적부터 공주로 자랐지만 자유분방한 삶을 추구하는 이 사람의 일상생활은 어땠을까?’ 끊임없이 생각해요.”

김선영은 〈엘리자벳〉에서 16세 소녀부터 60대 할머니까지 연기한다. 양 갈래 머리를 땋고 깡충깡충 뛰어다니는 소녀와 검은 드레스를 입고 아들을 잃은 슬픔에 가득 찬 할머니. 이 극단의 캐릭터를 오가는 김선영은 실감나는 내면연기를 펼친다.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주르륵 흘리기도 한다. 그의 노래는 노래처럼 들리지 않는다. 이야기에 리듬을 실어서 전하는 느낌이다.

“노래는 음정 박자의 개념이 전부가 아니잖아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어서 터져 나오는 게 노래라고 생각해요. 관객들이 ‘내가 저 사람의 이야기를 노래를 통해서 듣고 있구나’라고 느끼셨으면 좋겠어요. 음정 박자를 정확하게 지키다 보면 감정을 잘 살리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요. 균형이 깨지지 않는 선에서 음정 박자를 버릴 때도 있죠.”


그의 노랫소리는 진폭이 크다. 낮게 읊조리듯 부르는 노래와 한 맺힌 절규에 차서 부르는 노랫소리의 크기는 천양지차다. 혼신을 다해 부르는 부분에서는 폭발적인 가창력이 뿜어져 나온다. 가녀린 체구 어디에 저런 괴력이 숨어 있을까. 그는 “체력은 중요하지만 체격과 목청이 비례하는 건 아니잖아요”라며 웃는다.

“정서적으로 얼마나 몰입하느냐가 중요해요. 몰입할수록 나도 모르는 초인적인 소리가 나와요. 부모님은 음악적인 재능은 없으시지만 목청 자체는 매우 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