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주메뉴

  • cover styory
  • focus
  • lifestyle
  • culture
  • human
  • community
    • 손글씨
    • 1등기업인물
    • 나도한마디
    • 기사제보
  • subscription
  1. 필자의 다른기사
총 120건의 글이 있습니다.
[Culture]
돌능금나무 둥치 세 들어 살고 싶다던 남자의 목소리가 전화기 너머에 고여 있어, 그 목소리는 바다에 내리...
2017년 07월호 / 장석주 시인, 문학평론가
[Culture]
어항 속 물고기에도 숨을 곳이 필요하다 우리에겐 낡은 소파가 필요하다 길고 긴 골목 끝에 사람들이 앉아 ...
2017년 06월호 / 장석주 시인, 문학평론가
[Culture]
타인의 손에 이마를 맡기고 있을 때 나는 조금 선량해지는 것 같아 너의 양쪽 손으로 이어진 이마와 이마...
2017년 05월호 / 장석주 시인, 문학평론가
[Culture]
고향 친구는 내가 사는 아파트에서 북한이 보이는 줄로 안다. 아파트에서 보이는 건 또 다른 아파트뿐이다. 아...
2017년 04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같이 잠들었다 내가 여름을 말하면 너는 바다를 그런 날이면 새벽에 금빛 바다가 펼쳐져 있었다 ...
2017년 03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스무 살의 신(神)이 있다 거울을 차곡차곡 쌓아 놓은 결과물 갓난애 눈물을 굳혀 만든 양초를 잃어버렸...
2017년 02월호 / 장석주 시인, 문학평론가
[Culture]
숙박부 속을 뒤집는다 해도 이 진흙 여관 일부가 썩어간다 해도 삶은 멱살잡이를 할 수가 없다 진흙 여관...
2017년 01월호 / 장석주 시인, 문학평론가
[Culture]
사과의 날씨가 지나갔다. 반으로 쪼갠 사과 한쪽을 창틀에 놓고 잊어먹고 있었다. 며칠 뒤 사과는 ...
2016년 12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겨울나무가 수많은 잎을 잉태하는 소리, 얼음 밑에서 물고기가 우는 소리, 괜찮다 괜찮다 내...
2016년 11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깃발보다 가볍게 펄럭이는 깃발의 그림자 깃에 기대어 죽는 바람의 명장면 새는 뜻하지 않게 키우게 된 ...
2016년 10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정수리가 토마토 꼭지처럼 힘없이 떨어져나갈 무렵, 팬파이프 소리, 피아노의 스물네 번째 건반 소리, 병...
2016년 09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아침에 일어나 아침을 보았다 한 사람이 가고 여기 움푹 패인 베개가 있다 당신은 나를 사랑하게 될...
2016년 08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비가 수천의 하얀 팔을 뻗어 너를 안는다 흰 도화지 같은 공중에 너의 입을 예쁘게 그려줄게 주르륵 녹...
2016년 07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잘못 온 편지를 읽고 운 적이 있다 나는 당신의 거짓말들을 안다 사랑한 자의 심장을 꺼내본 뒤로는 ...
2016년 06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둥그렇게 어둠을 밀어올린 가로등 불빛이 십원일 때 차오르기 시작하는 달이 손잡이 떨어진 숟가락일 때 엠보...
2016년 05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1항, 2항, 3항 그렇게 10항까지 써나간 수학 선생님이 점 딱 찍고 ‘시방’이라 발음하는데 웃겼어요. 왜...
2016년 04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두 발은 서랍에 넣어두고 멀고 먼 담장 위를 걷고 있어 손을 뻗으면 구름이 만져지고 운이 좋으면 날아...
2016년 03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배고픈 한 마리의 늑대가 밤을 물어뜯는다 고결(高潔)은 그런 극한에서 온다 야성을 숨기기엔 밤의 살이 너...
2016년 02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돌, 거기까지 나와 굳어진 것들 빛, 새어 나오는 것들, 제 살을 벌리며 벽, 거기까지 밀어본 것들 길...
2016년 01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Culture]
1센티미터 두께의 손가락을 통과하는 햇빛의 혼잣말을 알아듣는다 불투명한 분홍 창이 내 손 일부이기 때문...
2015년 12월호 / 장석주 시인·문학평론가

1 2 3 4 5 6 

하단메뉴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김창기
편집인 : 김창기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동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