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주메뉴

  • cover styory
  • focus
  • lifestyle
  • culture
  • human
  • community
    • 손글씨
    • 1등기업인물
    • 나도한마디
    • 기사제보
  • subscription
  1. 필자의 다른기사
총 28건의 글이 있습니다.
[Culture]
이 만화, 기묘하다. 두 남자가 검은 슈트를 차려입고 계단에 앉아 대화를 나누는 것만으로 한 회의 대부분이 ...
2017년 05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이태원 클라쓰〉의 주인공 박새로이는 열아홉 남자아이다. 아버지와 단둘이 살고, 아버지 직장의 새 발령지인 ...
2017년 04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안드로이드라고 불리는 기계인간에게 관심이 끊이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지 생각해본다. 본체를 구성하는 어떤 부분...
2017년 03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행운을 돌려줘!〉(2006)라는 제목의 할리우드 영화가 있다. 지금은 배우보다 그저 가십으로 더 유명한 린...
2017년 02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전 세계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는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의 최고 명대사는 “발라모굴리스”다. ‘모든 사람...
2017년 01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2013년 만화가로 데뷔한 김보통 작가는 늘 관심의 대상이었다. 데뷔작인 《아만자》는 암에 걸린 스물여섯 살...
2016년 12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우리는 보통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내가 ‘제일 사랑하는’에 익숙하다. 무슨 말이냐고? 유일함에 최고의...
2016년 11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슈퍼맨은 크립토나이트 앞에서는 힘없는 인간으로 전락하고, 헐크는 변신 후의 폭주를 스스로 제어하지 못해 자괴...
2016년 10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많은 이들이 일상적으로 게임을 즐기는 세상이다.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쉽게 게임 유저가 될 수 있다. 셀 ...
2016년 09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점점 ‘일상의 분노를 억누르고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의 범주가 늘어만 가는 세상이다. 아무리 ‘노오력’ 해도...
2016년 08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학교 운동장에 떨어져 있던 노트를 우연히 주웠는데, 사람 이름을 쓰니 그 사람이 죽어버렸다. 만화 《데스노트...
2016년 07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부모 잃은 어린 자매는 모진 핍박 속에서 눈칫밥 먹으며 삼촌 내외에게 얹혀산다. 질풍노도의 사춘기가 되자 ...
2016년 06월호 / 임지희 만화 칼럼니스트
[Culture]
〈벚꽃엔딩〉이라는 노래가 있다. 2012년 처음 나왔을 때 전국의 모든 가게와 술집과 카페에서 이 노래를 틀...
2016년 05월호 / 임지희 〈에이코믹스〉 수석기자
[Culture]
아이돌이 없었다면 그 수많은 TV 프로그램들에는 누가 출연해 자리를 채웠을까, 음원 차트는 어떻게 됐을까, ...
2016년 04월호 / 임지희 〈에이코믹스〉 수석기자
[Culture]
모든 사람들이 존경해서 존대하는 큰 존재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아버지가 딸에게 지어준 이름은 성씨 ‘이’씨...
2016년 03월호 / 임지희 〈에이코믹스〉 수석기자
[Culture]
데뷔 이래 ‘천계영’ 이라는 이름은 늘 ‘새로움’과 동의어였다. 순정만화를 보지 않는 독자라도 90년대에 유...
2016년 02월호 / 임지희 〈에이코믹스〉 수석기자
[Culture]
‘단지, 31세, 분가 10개월째. 맘 편히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중.’ 《단지》의 시작은 평온하다. 여유 있...
2016년 01월호 / 임지희 《에이코믹스》 수석기자
[Culture]
누가 먼저 말했는지 모르지만 “귀여움이 세상을 구한다”는 말에 적극 동의하는 바다. 물론 세상에는 아이를 별...
2015년 12월호 / 임지희 《에이코믹스》 수석기자
[Culture]
1년에 겨우 서너 번 얼굴을 보고, 그보다는 조금 더 자주 연락하던 지인은 교도관이었다. 가끔 만나면 그는 ...
2015년 11월호 / 임지희 〈에이코믹스〉 수석기자
[Culture]
그, 전설적인 투수. 다소 이른 때 일본에서 선수생활을 마감하고 한국으로 돌아와 프로야구 구단의 투수코치로 ...
2015년 10월호 / 임지희 〈에이코믹스〉 수석기자

1 2 

하단메뉴

상호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김창기
편집인 : 김창기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동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