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처음에는 7회 분을 쓰기로 했는데, 반응이 좋았는지 계속 쓰라고 하더라고요. 오늘 아침에 마감하고 오느라 혼났다니까요(웃음). 이번 주제는 음악의 인...
[2011년 09월호]
“독고진(〈최고의 사랑〉 중 차승원 분)이 워낙 강한 캐릭터라 윤필주(윤계상 분)는 묻혀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지만 대중에게 사랑받는 작품이 하고 싶...
[2011년 08월호]
옆집에 사는 모범생 같고, 사법고시에 합격한 삼촌 같은 사람. 신승훈과 절친한 후배인 방송인 박경림이 신승훈을 두고 한 말이다. ‘완벽주의자’ ‘바른생...
[2011년 07월호]
최정원이 울고 있다. 무대 한가운데 쓰러진 채 바르르 떨고 있다. 검은 원피스를 입은 그의 눈동자는 눈물로 가득하다. 눈물은 쉴 새 없이 뺨을 따라 흐...
[2011년 06월호]
“촬영 중간에 시합이 잡혔어요. 만약 알았다면 다들 막았지. 촬영 중에 ‘눈탱이 밤탱이’ 되면 못하잖아. 그러니까 숨기고 나갔어요. 그러다가 어느 날 ...
[2011년 05월호]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의 대사를 빌리자면 배우 현빈(29)의 20대 청춘의 끝은 “어메이징”했고, 확실한 최선이었다. 2010년에서...
[2011년 04월호]
무게가 없는 듯 가볍게 들려 올라가는 가녀린 몸, 음악에 따라 노래하듯 춤추는 몸의 선율. 발끝을 올린 채 몸을 곧추세워 춤추는 발레를 보고 있으면, ...
[2011년 03월호]
“언젠가는 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2011년 6월 개최되는 제54회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 대표로 선정된 미디어 아티스트 이용백의 ...
[2011년 02월호]
장동건이 할리우드 영화이자 한미합작 영화인 〈워리어스 웨이〉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국내 팬들과 기자들이 던진 첫 질문 중 하나는 “장동건이 과연 할리...
[2011년 01월호]
신현수는 왼쪽 어깨에 바이올린을 메고, 기자와 만나기로 한 서울 신사동의 한 스튜디오에 나타났다. 늦은 시간이었는데, 아직 저녁을 못 먹었다고 한다. ...
[2010년 12월호]
코미디 뮤지컬 〈스팸어랏〉에서 정성화는 자신에게 딱 맞는 날개옷을 입고 펄펄 나는 듯했다. 어리바리한 아서왕 역을 맡아 무대를 누비는 그를 보며 관객은...
[2010년 11월호]
무대의 송화는 이자람의 분신이었다. 판소리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는 뮤지컬 〈서편제〉의 여주인공 송화는 ‘판소리 신동’으로 이름나 30년...
[2010년 10월호]
국내 소설계에서 신경숙은 하나의 현상이다. 내놓는 작품 족족 베스트셀러 목록에 오르고 스테디셀러로 이어진다. 《엄마를 부탁해》는 출간 10개월 만에 1...
[2010년 09월호]
구혜선(26)에게 고(故) 정승혜 대표는 생전에 입버릇처럼 말했다.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즐겁게 살아. 어제를 되돌아보지 말고, 내일도 걱정하...
[2010년 08월호]
임동혁은 가냘프고 희었다. 무대에서 뿜어내는 섬세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포스는 그대로 전해졌지만, 생각보다 훨씬 깡말랐다. 47kg의 체구 어디에서 ...
[2010년 07월호]
김윤아는 더 예뻐졌다. 우윳빛 피부와 길쭉한 팔다리를 보면 아기 엄마라는 표현이 무색하고, 그윽해진 눈망울은 원숙미를 더했다. 3집 타이틀인 은 김윤아...
[2010년 06월호]
배종옥은 뾰족했다. 카페에 들어서자마자 “전 여기 앉을래요”라며 앉아 있던 일행을 우르르 일어나게 했다. “아시겠지만 저는 공연 중에는 인터뷰 잘 안 ...
[2010년 05월호]
정연두. 백남준의 뒤를 이을 세계적인 미디어 아티스트로 주목받는 작가다. 그가 신작을 발표할 때면 세계 미술계의 눈이 쏠린다. 2009년 11월 19일...
[2010년 04월호]
지난 연말 연초 한 달여 만에 강동원(29)을 두 번 만났다. 한 번은 영화 〈전우치〉, 두 번째는〈의형제〉를 앞세우고 마주 앉았다. 강동원은 ...
[2010년 03월호]
지난해 12월 23일 는 사라 장과 단독 인터뷰를 했다. 10개 도시 투어 리사이틀 일정 중 의정부・제주・서울 일정을 남겨둔 ...
[2010년 02월호]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