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pick

magazine 인기기사

topp 인기기사

daily 인기기사

일찍 죽은 시인 둘의 추도제가 있어 어제 중흥사에 다녀왔습니다. 가파른 북한산을 오르느라 발아래만 보았습니다. 돌, 바위, 흙, 낙엽. 가까이에서 겪는...
[2020년 11월호]
지금은 흔해졌지만, 어릴 적 불고기는 잔치나 명절, 생일 등 특별한 날에 먹는 음식이었다. 짭조름한 간장과 달큰한 양념이 잘 어우러진 야들야들한 고기를...
[2020년 11월호]
온실 기체는 지구에서 우주로 방출되는 적외선을 흡수해 지표로 재복사함으로써 지구를 솜이불처럼 따뜻하게 보온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수증기(H₂O)와 ...
[2020년 11월호]
실수를 하거나 기죽을 일이 생기면 옛날에 살았던 집을 떠올린다. 부모님이 드디어 ‘내 집 마련’을 하던 날 우리는 처음으로 집에 도배를 했다. 솜씨 좋...
[2020년 10월호]
마스크를 쓰고 나타난 김탁환 작가는 어딘가 이질감이 들었다. 다른 도시인들에게서는 느끼지 못한 이질감이었다. 문명의 산물을 어색하게 걸친 자연인 같다고...
[2020년 10월호]
장석주 | ‘피의 분출’로서의 시 가을이 왔습니다. 가을은 도처에서 이루어지는 수확과 조락(凋落) 속에서 예감과 기미로 발견되겠지요. 포도를 다 ...
[2020년 10월호]
인기 유튜버의 도덕성 문제가 화두로 떠올랐다. 광고를 받고도 안 받은 척 홍보하는 일명 ‘뒷광고 논란’이다. 비난 여론의 정점을 찍은 유튜버는 양팡이다...
[2020년 10월호]
바야흐로 유튜브 전성시대다. 계정을 만들어 영상을 올리고 광고 수익을 내는 국내 개인 채널만 5만 5000여 개에 달한다. 국내 방송업 종사자 수와 맞...
[2020년 10월호]
사람과 사람 사이처럼, 음식에도 궁합이 있다. 특히 술과 안주는 ‘페어링(Pairing)’이라는 표현을 쓸 정도로, 그 조화를 중요하게 여긴다. 두 음...
[2020년 10월호]
나의 초등학교 시절에는 학생들의 장래 희망을 조사하면 과학자가 높은 순위에 있었고, 나 역시 과학자를 꿈꾸는 학생 중 한 명이었다. 과학자에 대해 아는...
[2020년 10월호]
저는 친구가 별로 없습니다. 대학 시절에는 손에 꼽을 만했는데, 이제는 간간이 얼굴이라도 보는 친구가 한 명뿐입니다. 그 친구와는 대학 시절에 ...
[2020년 09월호]
연봉이 900만 원 언저리였던 방송국 막내작가 시절. 나보다 어린 동기 작가와 늦은 점심으로 떡볶이를 먹은 날이었다. 우리는 뜨거운 떡볶이 국물이 차갑...
[2020년 09월호]
뚝딱, 뚝딱. 코로나19가 불러온 패러다임의 변화는 지구 전체를 대형 리모델링 현장으로 만들고 있다. 낡은 구도시가 허물어지고 거대한 신도시가 들어서는...
[2020년 09월호]
“어미 소가 새끼를 낳은 직후 약 사흘간 나오는 초유에는 모유보다 100배 많은 영양분이 들어 있어요. 어미 소에서는 25kg가량의 초유가 나오는데, ...
[2020년 09월호]
〈덕후의 취향〉을 연재하면서 새삼 느끼는 것 두 가지. 언젠가 얘기했던 것처럼, 대개 취향이란 어릴 적 기억과 맞닿아 있는 무엇이라는 점이다. 어릴 적...
[2020년 09월호]
장석주 | 지나가라, 새여! 그리고 내게 지나가는 법을 가르쳐다오! 이름은 곧 우리 존재의 거푸집이자 요람, 본질을 육화한 가면! 우리는 늘 이름...
[2020년 09월호]
김광석이라는 음유시인이 있었다. 기타를 어깨에 메고, 하모니카를 목에 건 채 전국의 소극장을 돌며 거칠 것 없이 뻗어 나오는 목소리로 인생과 음악을 노...
[2020년 09월호]
미국에 가기 전 한국에서의 생활이 궁금합니다. “학부(고려대)에서는 기계공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이동 로봇 연구를 했어요. 졸업 후에는 대기업...
[2020년 08월호]
난데없이 노트북이 말을 듣지 않았다. 마우스 포인터가 바람 빠진 풍선처럼 제멋대로 움직이며 수도 없이 많은 창을 실행시키거나 종료시켰다. 곁에 있던 동...
[2020년 08월호]
장석주 | 건축의 목소리 다시 여름의 한가운데로 들어섰습니다. 해는 온종일 공중에서 불타고, 토마토 열매는 땅이 기르는 작은 태양들처럼 녹색 가지...
[2020년 08월호]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75(독자팀)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