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곳에서. 장소와 시간의 제약 없이 일할 수 있는 업무 방식 ‘리모트워크’가 새로운 업무 형태로 점차 부각되고 있다. 집이든 공유...
[2019년 11월호]
선대인경제연구소의 선대인 소장은 《일의 미래, 무엇이 바뀌고 무엇이 오는가》에서 이런 분석을 내놓았다. “50년 전에는 기업의 평균 수명이 60...
[2019년 11월호]
미디어 스타트업 쿼츠(Quartz)의 부편집장 새라 케슬러는 저서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에서 “이미 미국 노동자 세 명 중 한 명은 프리랜서”라고...
[2019년 11월호]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만을 둘러싼 산타클라라 일대의 연구단지인 실리콘밸리는 최첨단 기술의 전진 기지인 동시에 조직과 팀원의 관계를 연구하기에도 ...
[2019년 11월호]
일은 다 했다. 퇴근 시간이 30분 남아서 그렇지. 괜히 멋쩍어 문서 파일을 띄워본다. 야속하게도 시간이 참 더디다. 다시 인터넷을 뒤적인다. 5·4·...
[2019년 11월호]
로컬스티치는 로컬(local)의 전문가와 콘텐츠를 꿰매듯 연결(stitch)한다는 뜻이다. 로컬과 로컬을 잇는 건 삶과 일이다. 건축을 전공한 김수민 ...
[2019년 11월호]
일하는 방식의 변화는 일하는 공간의 변화도 함께 가져왔다. 원격 근무를 뜻하는 리모트워크를 택하는 회사가 점점 많아지면서 원격 근무를 위한 공간도 늘고...
[2019년 11월호]
[2019년 11월호]
제게는 열 살 아래의 속 깊은 친구가 있습니다. ‘다음 세대의 리더 양성소’ 건명원 출신 친구입니다. 그의 블로그 글을 보다가 반해버렸고, 연락처를 수...
[2019년 11월호]
철도 도시 대전의 역사를 오롯이 품은 소제동 철도관사촌. 일제 수탈과 억압, 6·25전쟁 속에서도 꿋꿋이 살아남아 100여 년의 역사를 지켜온 마을이다...
[2019년 10월호]
로컬의 주인공은 ‘이야기’ 시간과 공간이 날줄과 씨줄로 얽히며 켜켜이 쌓인 고유한 콘텐츠가 로컬리즘의 가장 큰 자산이다. 가업을 이어받은 젊은이들...
[2019년 10월호]
로컬 디자이너란 최근 ‘서울형 뉴딜 일자리 로컬 디자이너 사업’ 공고에 로컬 디자이너에 대한 정의가 나왔다. ‘자신이 가진 직무적 전문성을 기반으...
[2019년 10월호]
낡은 주택이 옹기종기 자리한 골목, 어지럽게 들어선 전봇대와 얽히고설킨 전선이 묘한 풍경을 자아낸다. 언덕 너머 보이는 남산서울타워는 시공간이 뒤섞인 ...
[2019년 10월호]
1년간의 준비 과정 끝에 2016년 2월 창간한 브로드컬리의 조퇴계 편집장은 증권사 리서치센터에 근무하면서 기업을 분석하는 일을 했다. 창간을 준비하던...
[2019년 10월호]
버드나무 브루어리 뒤뜰에는 배롱나무와 대나무가 있다. 배롱나무는 강릉을 상징하는 꽃인 목백일홍을 피워내는 수목이고, 대나무는 강릉 오죽헌에 빼곡한 오죽...
[2019년 10월호]

1 2 3 4 5 다음5개
201911

201911

구독신청
낱권구매
전체기사

event2019.11

event
event 신청하기
상호 : ㈜조선뉴스프레스 / 등록번호 : 서울, 자00349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5일 / 제호 : 톱클래스 뉴스서비스 / 발행인 : ㈜조선뉴스프레스 이동한
편집인 : 이동한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상암산로 34, 13층(상암동, 디지털큐브빌딩) Tel : 02)724-6830 / 발행일자 : 2017년 3월 2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희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5-서울마포-0073호 / 사업자등록번호 : 104-81-59006
Copyright ⓒ topclas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

조선뉴스프레스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독자센터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위원회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